정치.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20.10.27 (화요일)
탐방기동취재본부기자회견미담인터뷰기자수첩.
 
전체보기
탐방
기동취재본부
기자회견
미담
인터뷰
기자수첩.
 
 
뉴스 홈 탐방 미담 기사목록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어미잃은 아기새들 100일만에 자연의 품으로
여름철 구조된 원앙 11마리(천연기념물 327호) 모두 자연복귀
기사입력 2020-10-08 오전 10:21:00 | 최종수정 2020-10-08 오전 10:21:38   

 

[전세복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105일 소래생태습지공원에 천연기념물(327) 원앙 11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 해 여름 계양구에서 어미를 잃고 구조된 개체들로 센터에서 100일간의 보호를 받다가 드디어 드넓은 대자연의 품으로 가게 된 것이다.

센터는 작년에도 원앙 11마리를 구조하여 이 중 5마리를 인천대공원에 방생하였는데, 올 해는 11마리 구조된 개체 모두가 건강한 상태로 100% 자연복귀에 성공했다. 센터는 원앙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먹이공급과 온도조절, 비행 훈련 등의 노력으로 모두 자연으로 복귀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9월에는 쉽게 접하기 힘든 검은머리물떼새의 자연복귀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검은머리물떼새는 천연기념물(326)이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명칭 그대로 떼를 이루어 무리 생활을 하는 종류이다.

이에 센터는 무리에 쉽게 합류해 자연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센터 내에서 갯벌환경과 조개류 등을 제공하고 물떼새 울음 소리, 거울 설치 등을 통해 무리생활훈련을 실시하였다. 유조 개체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하여 방생지로 국내 최대 월동지인 충남 유부도를 찾았고, 전문가와 동행 하에 같은 무리 속으로 합류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올 한해 센터에서는 유독 미아 구조가 많았다. 현재까지 총 433마리 중 144마리(33%)로 구조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문제는 이 중 섣부른 구조로 부모와 생이별한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라도경 센터장은 홀로 남겨진 야생동물 새끼를 발견한 경우, 섣부른 구조 대신 일단 멀리서 두 시간 정도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지 관찰 한 후에 어미가 없음을 확인 후 구조해야 하며,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환경연구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등 관계 기관에 연락을 취해 적절한 조언을 요청할 것을 추천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구조된 야생동물의 구조원인은 1위 미아에 이어 건물과의 충돌 및 추락, 기아 및 탈진, 인가 침입(족제비, 너구리 등), 차량교통사고(고라니 등) 등 이다.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부부가 운영하는 굿모닝 할인 마트를 탐방
미담 기사목록 보기
 
  탐방 주요기사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귀농 14년만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술(酒)은 푸고, 주도(酒道)는 ..
사랑나누미 노인복지센터와 인..
획기적인 코골이 치료기구 개..
소비자의 ‘건강한 삶의 길’ 찾..
동인천 역사 쇼핑몰 재게
완벽한 "품격" 미용실을 찾아서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 어린이..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2020년 ..
인천 중구, ‘찾아가는 복지서..
인천시청 중앙홀에서‘코로나1..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 아 01469. 발행 / 편집인.전세복.청소년보호책임자.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20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